호접몽 胡蝶夢
1,300원

꿈을 꾸었다. 

나는 훨훨 나는 나비였다. 

내 스스로 아주 기분이 좋아 내가 사람이었다는 것을 모르고 있었다. 

이윽고 잠을 깨니 나는 틀림없는 인간 ,

나였다. 

꿈에 내가 나비가 되었던 것일까, 아니면

나는 나비의 꿈에 나타난 허상이었던 걸까 

인간 (장주)와 나비는 분명코 구별이 있다. 

이것이 이른바 만물의 변화인 (물화)라는 것이다.


I just had a dream.

I was a fluttering butterfly.

I myself felt so good that i did not know I was human.

Eventually, when I woke up, I was unmistakably human;

I was myself.

Did I become a butterfly in my dream, or

was I an illusion in the butterfly's dream

Human Zhuang Zhou and a butterfly are clearly distinct.

This is the so-called reification, how all things change.

구매하기 장바구니
간편결제 가능